장성순 갤러리    

Gallery
1971-1990

돌은 말이 없으되 오랜 세월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.

_